노원구, 한부모 가정 자녀를 위한 방문학습 지원사업 확대 실시

- 교육 약자인 법정 저소득 한부모 자녀를 위한 1:1 맞춤형 방문학습 교육 지원

- 지원대상 만 12세로 확대, 지원금액 증액으로 본인부감금 감소, 두 과목까지 신청가능

- 교육격차 해소 및 교육 불평등 완화, 한부모 가정을 위한 다양한 지원 사업 실시

 

노원구(구청장 오승록)가 저소득 한부모 가정 자녀를 위한 방문학습 지원사업을 확대하여 실시한다.

 

방문학습 지원사업은 법정 저소득 한부모 가정에 주 1회 방문 1:1 수업을 지원하는 것으로 사회적 거리두기 장기화로 인한 교육격차를 해소하고 교육 불평등을 완화하기 위해 지난 3월부터 시작됐다.

 

구는 최근 좀 더 효율적인 지원 방안을 모색하기 위해 사업의 대상이 되는 한부모 가족과 기존 학습 참여 가구를 상대로 두 차례의 설문조사를 실시했다. 그 결과 참여 의향은 75%로 높게 나왔지만 여전히 학습 비용에 부담 느낀다는 의견과 함께 지원 과목 수 확대 등의 개선 요구가 높게 조사됐다.

 

이에 주민들의 요구를 적극적으로 사업에 반영하고 대상자들이 실제로 사업의 효과를 체감할 수 있도록 지원대상, 지원과목, 지원금액을 변경하여 사업을 확대 실시하기로 결정했다.

 

우선 더 많은 아이들이 혜택을 받을 수 있도록 사업의 대상을 기존의 법정 저소득 한부모 가정 만 4~10세 아동에서 만 4~12세 아동으로 변경했다. 학습 과목도 기존에 국어, 영어, 수학, 사회, 과학 등 기초과목 중 한 과목만 지원 가능하던 것을 두 과목까지 신청할 수 있도록 했다.

 

또한 지원 금액도 22,000원에서 32,000원으로 상향한다. 이에 따라 과목당 평균 35,000원의 학습비 중 학습자가 부담해야하는 비용이 13,000~20,000에서 3,000~10,000원으로 대폭 감소해 한부모 가정의 학습비 부담을 크게 줄일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방문 학습 지원을 원하는 한부모 가정은 주소지 관할 동 주민센터에 신청할 수 있다. 대상자 적합 여부에 따라 학습지 업체가 가정으로 개별 연락하여 일정을 확인하고 방문 수업을 진행하며 코로나19 상황에 따라 화상학습을 병행할 수 있다.

 

구는 앞으로도 사업의 만족도 조사를 실시하고, 한부모 가족의 다양한 요구에 맞게 사업을 발전시켜 실효성 있는 지원이 될 수 있도록 할 방침이다.

 

한편 구는 2015년부터 서울특별시 노원구 한부모 가족 지원에 관한 조례를 제정하여 지원의 근거를 마련하고 연 4회 냉난방비 지원, 2회 문화체험 및 공연 관람 프로그램 운영 등 다양한 사업을 펼치고 있다.

 

또한 노원 건강가정·다문화가족지원센터에서는 초등학교 재학생을 양육하고 있는 한부모가족 역량강화지원 사업으로 부모교육 및 자녀와 유대감 형성을 위한 관계형성 프로그램 등을 운영 중이다.

 

오승록 노원구청장은 상대적으로 교육여건이 좋지 않은 저소득 한부모 가정 아이들이 교육격차로 인한 학업 스트레스를 겪지 않도록 학습지원을 확대하기로 했다앞으로도 다양한 지원 프로그램을 마련하여 소외받는 아이들이 생기지 않도록 힘쓰겠다고 말했다.

 

-문의 여성가족과 02-2116-37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