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원구, 원하는 곳으로 배달해 드려요~<띵동! 책배달 서비스> 실시
- 도서관 방문이 어려운 책배달 희망자 1,500명 선정...집 또는 직장 등 희망지로 배송
- 회당 최대 7, 매월 1, 5회까지 이용 가능...21일간 대출 가능
- 관내 자활센터 택배사업단을 통해 서비스 제공... 일자리 창출에 기여

서울 노원구(구청장 오승록)가 도서관 이용시간에 방문이 어려운 구민을 위해 띵동! 책 배달 서비스를 실시한다고 밝혔다.

띵동! 책 배달 서비스는 장애인, 임산부, 직장인 등 도서관 자료 이용이 어려운 분들에게 택배 방식으로 원하는 도서를 집 또는 직장 등으로 배달해 주는 사업이다. 도서대출 편의 증진을 통해 보다 다양한 계층이 독서를 즐길 수 있는 도서문화 환경을 조성하기 위함이다.

구는 7월 시범운영에 앞서 현재 이용자를 모집 중이다. 1차 모집기간은 6.30일까지이며, 신청방법은 노원구립도서관 홈페이지에서 회원 가입 후 서비스 이용을 신청하면 된다.

신청 대상은 도서관 이용이 어려운 구민으로, 1500여 명을 선정한다. 선정 여부는 7.1일 서비스이용 방법 안내와 함께 개별적으로 통보할 계획이다.

책배달 서비스는 매월 1, 5회까지 신청가능하다. 1회 당 최대 7권까지 노원정보도서관 소장도서를 대출할 수 있으며, 대출도서는 신청 후 2~3일 내로 원하는 배송지에서 받아볼 수 있다. 대출기간은 배송일 포함 최대 21일이다.

도서 반납은 택배사가 방문을 통해 회수하는 반납서비스를 이용하거나 또는 노원정보도서관(상계10) 데스크 또는 무인반납함에 반납해도 된다.

기타 자세한 사항은 노원구립도서관 홈페이지 통해 확인할 수 있다.

구는 올해 시범운영을 거쳐 내년부터는 관내 공공도서관 10개소 및 작은 도서관 25개소에서 반납이 가능하도록 하는 등 서비스 확대 방안을 계획 중이다.

배달운송은 관내 서울노원지역자활센터에서 담당한다. 구는 신속하고 편리한 도서대출서비스 제공 방안을 찾던 중 새로운 배송사업 대상을 찾고 있던 서울노원지역자활센터와의 공감대를 형성해 이번 사업을 추진하게 되었다고 밝혔다.

구는 책배달 서비스 활성화를 통해 책 읽기 편한 환경 조성 및 지속적이고 안정적인 배달서비스로 지역 일자리 창출에도 기여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한편, 구는 코로나19 상황에 대처하기 위한 비대면 도서대출인 안심도서대출및 동네서점에서 원하는 책을 빌려가는 동네서점 바로대출등 다양한 도서대출 서비스를 발굴해 제공함으로써 책읽기 편한 환경을 조성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오승록 구청장은 최근 정보분석 및 능동적인 사고를 위한 문해력이 강조되면서 독서에 대한 관심이 고조되고 있다면서 누구나 편리하게 독서를 생활화 할 수 있도록 다양한 도서관 서비스를 제공해 책 읽는 노원을 만들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

문의 평생학습과(02-2116-070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