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승록 구청장은 지난 4월 29일 중계동에 있는 아파트에서 근무하던 경비원 16명에 대한 근로계약 갱신을 이틀 앞두고 “같이 근무할 수 없음을 통보 드립니다”라는 재계약 미연장 통보를 받은 경비원들의 어려운 상황을 심각히 보고 받고, 서로의 입장을 이해하고 양보해 원만히 해결 될 수 있도록 입주민과 경비 노동자들의과의 중재자 역활을 하여 모두를 위한 협의점을 찾아 상생발전을 위한 협약식을 가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