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원구, 체험전시뿐 아니라 알찬 교육프로그램까지 즐기는 <노원수학문화관>
- 11.28일 특강 역사와 함께하는 수학여행’...우리 조상들의 남긴 수학의 발자취 탐험
- 12월 체험 프로그램으로 에코팩과 라틴방진 냄비받침, 트리 만들기 진행
- 11.18일부터 서울시 공공서비스예약에서 선착순 접수 마감
- 수학문화관 앞 당현천 음악분수 설치 등으로 주민들 문화휴식공간으로 재탄생

서울 노원구(구청장 오승록)<노원수학문화관>이 흥미로운 수학전시체험뿐 아니라 다양한 창의프로그램을 제공하며 수학대중화에 앞장서고 있다고 밝혔다.

먼저 11월 특강 역사와 함께하는 수학여행11.2813:00에서 14:30까지 진행된다. 우리 조상들이 만든 제도, 놀이, 발명품, 건축물에 숨겨진 수학적 비밀들을 파헤쳐보는 흥미로운 시간을 갖는다. ‘한국사에서 수학을 보다의 저자 이광연이 강연자로 나섰다. 중학생 이상이면 누구나 들을 수 있으며 모집정원은 50명이다.

12월 창의체험활동도 눈여겨 볼 만하다. 12월 첫째, 둘째 일요일(6,13) 11:00~12:30초등학생 1~3학년 10명을 대상으로 진행한다. 칠교 에코팩과 라틴방진 냄비받침 만들기를 진행하면서 수학적 창의력을 높여볼 수 있다.

주말가족체험도 준비되어 있다. 다가오는 크리스마스를 맞아 슈퍼4D프레임을 이용한 시어핀스키 피라미드 트리 만들기를 진행한다. 프랙탈이란 개념을 응용한 시어핀스키 삼각형과 피라미드 원리를 가족과 함께 트리 모형을 만들며 배워볼 수 있다. 125일과 12일 토요일 15:00~16:30 노원수학문화관 다목적실에서 초등학생을 포함한 최대 4인 가족 3개팀을 대상으로 진행한다.

아울러 개인관람객을 대상으로 전시해설프로그램도 운영 중이다. 다양한 전시물들에 숨어있는 수학적 원리들을 설명해 준다. , , , 일 하루 4(10:30, 12:00, 14:30, 16:00) 1시간정도 소요되며 2층 수학과 세상 한눈에 보이는 수학사앞에서 진행된다.

참여신청은 모두 사전예약제로 선착순 마감이다. 1118일부터 서울시 공공서비스예약(https://yeyak.seoul.go.kr)에서 접수할 수 있다.

운영시간은 오전10시부터 오후 530까지다. 현재는 무료로 운영 중이며 차후 유료로 운영할 예정이다. 휴관일은 매주 월요일(월요일이 공휴일인 경우 월요일 운영, 화요일 휴관)이다


한편, <노원수학문화관>은 지난 201910월 전국기초지자체 최초로 문을 열었다. 눈으로 보는 전시물이 아닌 직접 만지고, 만드는 경험을 통해 수학의 원리를 배울 수 있도록 체험물 위주로 구성해 수학은 어렵다는 편견을 바로잡고자 하는 목적이었다. 개관100일만에 5만명이 넘는 이용객이 방문했다.

구는 신종코로나바이러스(코로나19) 발생 이후 사회적 거리두기 준수를 위해 휴관과 탄력적 운영을 실시하면서 전시물 정비 및 교육프로그램을 다양화하는 등 내실을 다졌다.

또한 수학문화관 앞에 음악분수를 설치하고 2020년 달빛산책, 당현천 물축제 등을 개최하면서 노원의 문화교육의 랜드마크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오승록 구청장은 다양하고 유익한 콘텐츠와 프로그램으로 단순한 전시체험관이 아닌 수학의 대중화에 기여하는 공간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면서 근처 당현천을 중심으로 다양한 이벤트 등을 진행해 자연스럽게 방문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문의 교육지원과(02-2116-3243), 노원수학문화관(02-2116-218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