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재

Home > 어린이 > 노원구의 자랑 > 문화재

서울 태릉과 강릉
서울 태릉과 강릉:사적 제201호
  • 공릉로34길 123 (공릉동 산223-19번지) 불암산 자락에는 태릉선수촌이 있는데 이를 사이에 두고 서쪽에 태릉(공릉로42길 27-9(산225번지)), 동쪽에 강릉(산227번지)이 있다. 태릉은 조선 중종의 왕비인 문정왕후의 능이고, 강릉은 문정왕후의 아들이자 제13대 왕인 명종과 그 비 인순왕후의 능으로 이 둘을 합쳐 태강릉이라 한다.
  • 문정왕후는 파산부원군 윤지임의 딸로 1501년에 태 어나 17살에 중종의 세 번째 왕비가 되어 명종 등 1 남4녀를 낳았고 명종이 12세의 어린나이에 왕위에 오르자 수렴청정을 하다가 1565년 승하하여 같은 해 7월 15일 이 곳에 안장되었다.
  • 명종은 1534년 5월 22일에 태어나 12세인 1546년 에 왕이 되었다.
    즉위 당시 나이가 어려 어머니 문정 왕후가 수렴청정을 하였다가 20세에 비로소 친정을 하게 되었다. 명종은 선정을 펼치기 위해 노력을 기울였으나 34세의 젊은 나이로 세상을 떠나 같은 해 9 월 22일 이 곳에 안장되었다.
  • 명종의 비 인순왕후는 청릉부원군 심강의 딸로 1545년 명종 즉위와 함께 15세에 왕비로 책봉되어 순회세자를 낳았으며 44세의 나이로 승하하였다.
  • 삼군부청헌당
  • 삼군부청헌당(三軍府淸憲堂)
  • 삼군부는 조선조 초기의 군무를 총괄하던 관청인의 흥삼군부를 줄여서 부르는 말로 조선말기에 이르는 동안 여러 번 명칭이 바뀌었다.
  • 삼군부는 중군·좌군·우군으로 나뉘며 전국의 군사업무를 담당하고 대궐의 수위, 도성의 순찰권을 가졌었다.
  • 이 목조건물은 1868년에 지은 조선말 대표적 관아 건축물로 현재 육군사관학교 내에 소재하며 1967년 정부종합청사 신축시 이 곳으로 이전되었다.
  • 한글고비
  • 한글고비:서울시 유형문화재 제27호
  • 조선중종때 문인 이문건이 선친 이윤탁과 어머니 고령 신씨를 합장한 묘 앞에 지극한 효심으로 후세에 비석과 묘를 해칠 것을 염려하여 세운 비로 하계동 산12번지에 있다.
  • 최초로 한글이 새겨진 가장 오래된 비석으로 국내에는 하나뿐이다.
  • 훈민정음 반포시의 판본체, 한글고체, 국문전서의 글씨 형태를 보여주고 있어 국어학의 학술자료로써 매우 귀중한 문화재이다.
  • 비문내용: 이 비석은 신령한 비석이다. 이 비석을 깨뜨리거나 해치는 사람은 재화를 입을 것이다. 이것은 글을 모르는 사람에게 알리는 것이다.
  • 연령군신도비
  • 연령군신도비(延齡君神道碑)
  • 숙종의 아들이자 오위도총부의 도총관이었던 이헌의 신도비로 육군사관학교 내에 있다.
  • 부왕인 숙종이 병으로 고생할 때 극진히 간호를 하다가 21세의 나이로 요절하자 그의 죽음을 애도하며 특별히 세운 비이다.
  • 래 소재지는 동작구 대방초등학교 교정이었으나 1940년 묘역은 충남 예산군 덕산으로 옮기고 비석은 1967년 8월 3일 현재 위치로 옮겼다.
  • 이명신도비
  • 이명신도비(李蓂神道碑)
  • 조선시대 청백리 이명의 신도비로 1574년에 세워졌으며 초안산로7길 20(월계동 766번지)에 소재한다.
  • 이명은 조선 중기의 문신으로 자는 요서, 호는 동고, 본관은 예안이다. 우의정, 좌의정을 지냈으며, 청렴강직하여 명종 때 청백리로 뽑혔다.
  • 시호는 정간으로 「정간이공신도비」라 부르기도 한다.
  • 충숙이공영정
  • 충숙이공영정(忠肅李公影幀):서울시 유형문화재 제69호
  • 조선 중기 문신 이상길(1556~1637)의 영정으로 한글비석로 144(하계동 산16-1번지) 충숙이공묘역 충영각에 봉안되어 있다.
  • 이상길은 자는 사우, 호는 동천, 본관은 벽진이다. 인조때 여러 관직을 역임하였으며 1637년 병자호란이 일어나자 영위사가 되어 묘사를 받들어 강화도에 들어갔으나, 다음해 청나라가 강화도로 몰려오자 스스로 목을 매어 죽었다. 그 뒤 그의 충절을 기려 좌의정에 추증되었고 충숙공이란 시호가 내려졌다.
  • 이 영정은 가로 82.7㎝, 세로 180㎝의 크기이며 낮은 사모에 담홍색 단령을 입고 공수자세로 앉아 있는 모습이 매우 안정적이다.
  • 충숙이공신도비
  • 충숙이공신도비(忠肅李公神道碑):서울시 유형문화재 제70호
  • 충숙이공묘역에는 서울시 유형문화재 제70호인 충숙이공신도비가 함께 있는데 비문은 송시열이 짓고, 글은 송준길이 썼다.
  • 학도암 마애관음보살좌상
  • 학도암 마애관음보살좌상(鶴到庵 磨崖觀音普薩坐像)
  • 불암산 학도암에 있는 거대한 암벽에 새겨진 폭 7m, 높이 13.4m의 마애관음보살상이다.
  • 관음상은 10개의 이중연꽃으로 만든 대좌 위에 결가부좌를 하고 있는 모습을 하고 있으며 매우 사실적으로 표현되어 있다.
  • 명성황후에 의해 조성되었으며 바위 옆면에 50자로된 조성명문이 남아 있어 그 가치를 더욱 높여주고 있는 뛰어난 걸작품이다.
  • 각심재
  • 각심재(恪心齎):서울시 민속자료 제16호
  • 초안산로7길 20(월계동 766번지)에 있는 건평 51평의 건물로 종로구 인사동10길 23-9(경운동 66-7)에 있던 것을 1994년 3월 18일 현재의 장소로 이전한 것이다.
  • 화신백화점을 설계한 박길룡의 작품으로 한식가옥에 현관을 만들고 화장실과 목욕탕을 건물내부에 설치하여 복도로 연결시킨 건축양식 등은 1930년대 후반 개량 한옥의 모습을 잘 나타내 있으며, 한국 주택사의 변천을 알 수 있다.
  • 초안산조선시대분묘군
  • 초안산조선시대분묘군:사적 제440호
  • 조선시대 환관(宦官)의 묘역과 씨족묘 등 조선시대 전시기에 걸쳐 여러계층의 분묘가 집중적으로 분포되어 있어 조선시대 장묘문화에 귀중한 자료적 가치가 있으며, 특히 내시(內侍)의 분묘가 많고, 1694년의 연대가 명기된 내시 승극철 부부묘가 있어 내시생활 연구의 기초자료를 제공하고 있다.
  • 마들농요
  • 마들농요:서울시 무형문화재 제22호
  • 마들농요는 옛날 마들평야에서 농사를 지을 때 힘든 것을 잊고 흥을 돋구기 위해 부르던 노래로 서울에 남아 있는 유일한 농요이다.
  • 노래는 총 열소리 마당으로 이루어져 있으며 '85년부터 상계동 지역이 대단위 아파트로 조성되면서 점차 잊혀져 가는 것을 '90년도에 문화재 전문위원 이소라씨가 이지역 토박이 노인들에게서 채록 복원한 것이다.
  • 현재 예능 보유자 제32호인 김완수씨에 의해 농요의 맥이 이어지고 있다.
  • 방아타령
  • 방아타령
  • 에헤히 오호야 어라 우겨라 방아로구나
    나니가 난실 네로구나 니나노 방아가 좋소

    1.에헤이 오야 어라 우겨라 방아로구나
    몽금에 포구가 좋다고 하여도 정든님 없으면 적막강산

    2. 에헤이 오야 어라 우겨라 방아로구나
    백두산 명줄은 들쭉 열매인데 압록강 구비구비 이천리 흐르네

    3. 에헤이 오야 어라 우겨라 방아로구나
    너허는 죽어서 화남의 모란이 되고요 나는 죽어서 범나비 되잔다.
    (마들농요중 6번째 마당)
본 페이지에 대한 문의는 해당부서로 연락하시기 바랍니다.    프린트하기
담당부서: 문화과 문화정책팀
전화: 02-2116-3787
최종수정일: 2017-02-15
만족도평가
만족도평가
    

노원구의 자랑

  • 문화재
  • 위인
  • 전통사찰
  • 산과 하천
  • 주요명소
  • 어린이공원
  • 근린공원